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뽕뜨락피자 ·요치킨, 상생 경영을 위한 경영 전문가 영입

기사공유
웰빙 수제피자 전문점 뽕뜨락피자와 프리미엄 치킨 브랜드 요치킨까지 성공적으로 론칭한 ‘㈜웰빙을 만드는 사람들(대표 명정길)’은 이랜드 그룹 출신 외식 경영 전문가 김복주씨를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뽕뜨락피자 명정길 대표는 "소비자 만족 향상과 가맹점주 간의 상생 경영에 일환으로 대기업과 프랜차이즈를 두루 섭렵한 외식 전문 경영가 김복주씨를 부사장을 영입하고 혁신과 상생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제공=웰빙을만드는사람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김 부사장은 경기대 관광 경영과를 졸업하고 세종대 호텔 최고 경영자 과정과 카네기 CEO 리더쉽 과정을 수료한 김부사장은, 1994년에 이랜드에 입사하여 패션 브랜드 ‘브렌따노’의 경영 기획으로 실무를 시작했다. 

이후, 뉴설악호텔, 켄싱턴호텔 등 이랜드 호텔사업부의 여러 M&A 프로젝트 등을 성공적으로 진행하며 업계에서 경력을 쌓아왔다. 

김 부사장은 “리더로써 책임감을 가지고 회사의 호흡을 불어 넣겠다.”며 5가지 리더의 요건을 들어 취임사를 전했다. 그 중, “리더의 가장 우선 덕목은 경청이다. 소비자뿐만 아니라 가맹점주들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본사와 가맹점이 상생할 수 있는 상생 경영의 틀을 만들어 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